부산시와 대구시 수돗물대책은 물안전성 확보에 미흡, 환경부 발상전환하라
부산시와 대구시 수돗물대책은 물안전성 확보에 미흡, 환경부 발상전환하라
  • 글로벌환경신문
  • 승인 2020.09.10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귀순의 창

 

 

부산시민이 안전한 수돗물을 먹을 수 있는 그 날은 언제 올 것인가!
부산시민이 안전한 수돗물을 먹을 수 있는 그 날은 언제 올 것인가!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낙동강 유역 수질개선 대책과 맑은 물 공급을 위한 ‘낙동강 유역 통합물관리 방안 마련 연구용역 결과를 지난 8월 5일 발표했다. 

환경부는 오염물질 저감 및 폐수무방류시스템 도입 등의 수질개선 대책을 비롯해 수질사고 대비 안전성 확보 대책도 제안했다.

 

수질개선 방안. 환경부

 

수질개선 사업 주요내용을 보면, 미량오염물질 유입 최소화를 통한 수질불안 해소방안으로 ➀ 구미·성서산단에 폐수무방류시스템 도입 방안을 검토하여 오염물질의 낙동강 유입을 최소화 ② 낙동강 본류 주변 오염원 관리 강화가 해당된다. 또한 낙동강 본류 주변에 공장, 축사 등의 입지를 제한하는 방안을 마련하여 오염물질의 유입을 최소화한다.

수질사고 대비를 통한 수질 안정성 확보방안으로, ➀ 산업단지 내 완충저류시설 확보, 수질자동측정망 추가 설치운영 등 산업단지 사고대비 체계 강화 ② 인벤토리 구축, 낙동강 하류의 미량오염물질 모니터링을 위한 수질측정센터 신설·운영 등 미량물질 모니터링을 강화한다.

맞춤형 지류 관리를 통한 본류 수질 개선으로,  ➀ 총유기탄소(TOC) 총량관리제 시행(금호강, 남강 시범도입), ② 양분관리제 도입, 가축사육제한지역 지정 확대 추진, 대형 축산폐수 정화시설에 대한 방류수 수질기준 강화 등 축산계 및 토지계 오염원 집중 관리가 해당된다.

비점오염원 관리지역 지정 확대, 비점오염원 측정망 설치를 통해 토지계오염 저감방안으로, ③ 오염 영향이 큰 지류를 대상으로 환경기초시설 집중 투자 통합·집중형 오염지류 개선사업이 있다.

이번 용역결과는 환경부의 검토안으로 대구시와 부산시가 대안 3개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한다. 용역은 과학적 사실에 근접하기 위해 수질모형계산(모델링)과 물수지분석이 활용되었다.

대구시의 안전한 먹는물 확보를 위해 식수원다변화 대안으로 ①해평취수장+초고도처리, ②임하댐 활용+초고도처리, ③강변여과수+초고도처리, 중 택일하는 것으로 제안되었다. 강변여과수를 개발하거나 임하댐을 식수댐으로 사용하면서 부족한 물은 초고도정수처리한 문산매곡 정수장의 물을 절반 가량 사용하기 때문에 3 개 대안 모두 식수 안전성이 결여되어 있다. 

 

대구시 먹는 물 확보 방안

 

환경부는 부산시와 창원 ㆍ김해 ㆍ양산 등 동부경남 지역에는 낙동강 지류인 황강 하류(45만톤) 활용, 강변여과수(또는 인공습지)(50만톤) 개발, 초고도처리 조합을 제안하였다. 동부경남지역은  황강 및 강변여과수(또는 인공습지) 총 개발물량 95만㎥/일 중 48만㎥/일(창원 31, 김해 10, 양산 6, 함안 1)을 동부경남에 우선 공급하니까 문제가 없지만 부산시는 다르다.

부산시안은 총 소요물량 95만㎥/일 중 황강 및 강변여과수(또는 인공습지) 로 47만㎥/일을 공급하고 남은 48만㎥/일은 초고도처리를 통해 공급한다.

 

부산과 동부경남 먹는 물 확보 방안

 

 

대구시 구상-초고도정수는 여전히 문제

대구시는 환경부의 안을 받아 들여 구미 해평 취수장으로 취수원을 옮기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 해평취수장의 하루 취수용량 100만t 중 50만t은 구미산업단지, 50만t은 대구시에 수돗물을 공급할 수 있다. 대구시는 안동 임하댐과 해평취수원과 부족시 다른 상류댐 드응로 취수원 다변화를 하는 것이 더 낫다. 부족한 취수량을 문산 ㆍ매곡 정수장의 물을 고도처리하여 쓰려 하지 말고 임하댐과 안동댐 등의 식수전용댐화를 통한 취수원 네트워크를 구축할 필요있다. 생활용수는 LA처럼 재활용한 물을 시가 공짜로 시민들에게 보급하고 중수도, 빗물탱크 등 허드렛물 재사용을 위한 다양한 시스템을 구축한다.

 

안동 임하댐. 위키피디아
안동 임하댐. 위키피디아

 

 

부산시 구상 -회동수원지 취수원 유지와 초고도정수처리는 문제

환경부는 부산시에게 하루 필요한 물100만㎥ 중 경남 합천 황강 하류와 창녕 강변여과수를 하루 47만㎥ 공급하고 나머지 53만㎥를 낙동강 본류의 물을 1조원 예산을 들여 초고도정수처리 해서 사용할 것을 부산시에 제안하였다. 

초고도정수처리도 나노여과막(NF막)과 역삼투막(RO막)을 설치하는 등 정수장을 개선하는 데에 1조 원가량이 소요되며, 운영비도 연 1000억 원 이상 예상된다.

부산시는 부족한 53㎥ 중 10만㎥는 회동수원지와 법기수원지에서 취수한다는 계획이다. 준설비용 530억을 들인 380만㎥의 퇴적물 준설 비용은 530억 원으로 추정된다. 회동수원지 수질은 생물화학적 산소 요구량(BOD), 화학적 산소요구량(COD), 총유기탄소(TOC)는 2등급이며, 총인(TP)은 3등급이다. 법기 수원지도 수원지 인근 양산 동면 사송 신도시가 만들어지면 대기오염으로 수질이 나빠질 수 있다. 이것도 양산시에 돌려 주어 농ㆍ공업용수, 생활용수(도로청소 포함)로 쓰고 관광자원화 하도록 하는 것이 낫다. 부산은 미세먼지가 심각하므로 분진날림을 예방하기 위해 도로에 스프링쿨러 시설로 도로먼지를 씻어내는 것이 좋다.

부산시는 회동수원지 주변 시유지(3만㎡) 일부에 생태연못(인공습지)을 350억원 들여 교육과 관광을 위해 필요한 생태연못을 조성하여 수질개선을 하고, 바닥준설을 통해 회동수원지 취수량을 일 10만㎥에서 15만㎥까지 취수량을 늘린다는 계획을 하고 있다. 

그러나 부산시의 회동수원지 수질개선을 통한 취수량 증대는 교육장과 관광자원으로서의 실효성은 있겠으나 부산시가 필요로 하는 1일수자원 부족분을 만족시키지 못할 뿐 아니라 수질개선에도 한계가 따르는 땜질 대책에 불과하다. 회동수원지 물은 회동동 금사공단이 취수원 바로 밑에 있어 그곳에서 나오는 대기오염물질이 대기로 올라가 구름이 되어 비로 취수원에 떨어지기 때문에 금사공단의 오염업체가 이전하지 않는 한 준설하여도 지속적인 오염원이 남아 있게 된다.

따라서 궁극적인 대안은 회동수원지 취수원을 포기하고 부산 수돗물을 낙동강 상류 식수전용댐에서 취수하고 회동수원지는 동래구, 금정구 등에 식수대신 농ㆍ공업용수로 쓰고 이곳에 유람선을 띄우고 이 지역을 관광자원화 하는 것이다.  성지곡수원지도 마찬가지로 부산진구에 생활용수를 공급하는 쪽으로 다변화한다. 부산도 생활용수는 LA가 재활용한 물을 시민들에게 공짜로 보내 주듯이 시가 중수도, 빗물탱크 등 재사용을 위한 다양한 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

 

 

 

그리고 물산업발전을 위해 만든 해수담수플랜트는 기장군과 해운대구 등 부산지역의  농ㆍ공업용수로  사용하도록 하고 깨끗한 먹는 물은 식수로만 사용하도록 부산시가 물정책을 다시 수립해야 한다.

우수도 재사용하도록 주택설계를 변경하고 대단지 아파트나 대중집합 시설의 경우 중수도시스템을 의무화하여 식수를 아껴 쓸 수 있는 시스템을 확립한다면 상류 식수전용댐을 통해 부산시가 필요한 1일 수돗물을 원만히 공급받을 수 있을 것이다.

부산시가 물금ㆍ매리정수장의 1조원이나 드는 초고도정수처리시설을 설치하여 운영비 1000억원을 매년 소모한다는 것은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모두 고려하지 못하여 막대한 세금의 낭비, 혁신적인 안이 되지 못한다. 

 

물금취수장은 생활용수 공급, 식수전용 수도관 은 새로 설치한다

부산시의 기존 상수도관은 노후화된 것이 많으로 상류식수전용댐에서 도관을 통해 부산시 전역으로 신설된 새 수도관을 통해 식수로 보급되도록 한다.

 

빌딩농장으로 식량자급을

기존의 물금 취수장은 고도정수처리 않고 간단한 자연정화를 거쳐 부산의 필요지역에 생활용수와 농ㆍ공업용수로 공급한다.  부산 곳곳에 빌딩농장을 짓고 이 물로 도시농업을 하여 식량자급률을 높인다. 

산이 깊고 여름 강우량이 많은  우리나라에 무려 초고도정수처리까지 하는 수돗물 다변화는 시민생명의 안전을 포기하는 것이고 국가가 헌법에 보장된 국민의 건강권을 지켜주지 않는 것이다. 우리나라같이 깨끗하고 풍부한 물이 있는 나라가 물을 저장하지 않고 강으로 흘러 보내고 저장된 깨끗한 댐물은 농사짓는데 쓰고 사람이 먹을 물은 유해화학물질 강물을 원수로 공급하는 나라는 없다. 

 

식수전용댐으로 전용될 상류 다목적댐에 태양광 설치 중단을

낙동강 유역 수로연결을 통해 곳곳에 농업용수와 공업용수, 생활용수 물이 풍부히 공급되어 국토가 적어도 네덜란드(우리나라 경상남북도 크기)처럼 세계 2위 농업생산국으로 우뚝 서도록 물의 나라로 만들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다. 남강댐, 합천댐 등 상류의 다목적댐은 식수전용댐으로 그 지역 주민과 부산시민의 식수로 공급되도록 하는 지혜가 필요하다. 이를 위해 안전하다고 하지만 식수전용댐에서는 설치하지 않는 태양광 시설을 합천댐 등 상류 다목적댐에 설치하지 않아야 한다. 주민들도 반대하고 수명도 20년밖에 되지 않는데 주민 보조금을 주면서 전기생산을 하류도 아니고 깨끗한 안전한 물이 있는 상류댐에 설치하는 일은 부적합하다고 본다.

 

 

 

그렇게 하기 위해 먼저 낙동강 강물을 농업용수와 공업용수, 생활용수로 쓰도록 수로와 저수지를 설치하여 농민들의 불안을 없애고 물이용부담금 등의 수혜를 통해 이익을 주면서 상류 다목적댐의 식수전용댐화를 추진해야 한다. 이것은 물관리일원화를 주장해 온 환경부가 시급히 해야 할 일이다. 이로 인한 농민들 이점은 이루 말할 수 없을 정도로 많다. 환경을 보존하고 국민의 건강권을 지켜 주어야 할 환경부가 인체에 필요한 미네랄이 없어지고 미확인된 중금속과 발암물질이 그대로 있으면서 설치비용과 유지비용만 많이 드는 초고도정수처리장을 여전히 버리지 않는 한 낙동강 유역 물문제는 해결되지 않는다. 낙동강유역 통합물관리는 지금까지와 전혀 다른 발상으로 접근하는 전향적 자세가 요구된다(김귀순 부산외대명예교수/전국회수석전문위원/전녹색연합사무부총장).

 

Copyright ⓒ 글로벌환경신문 & Econew.co.kr 제휴안내구독신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