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남권메가시티, 물 없으면 스톱하라
동남권메가시티, 물 없으면 스톱하라
  • 글로벌환경신문
  • 승인 2021.03.21 1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남권메가시티 최우선과제로 부산 수돗물 반드시 포함되어야
 

 

3월 22일은’세계 물의 날‘이다. 인구 증가와 산업화 등으로 수질이 오염되고 전 세계적으로 먹는 물이 부족해지자, 경각심을 일깨우기 위해 유엔(UN)은 1992년부터 매년 3월 22일을 지정해 기념하고 있다.

올해 유엔에서 정한 29번째 ’세계 물의 날‘ 주제는 “물의 가치화(Valuing water)”이다. 물이 우리에게 주는 가치는 매우 다양하고 각각 다를 것이다. 우리 정부는 2021년 우리나라의 세계 물의날 주제를 ‘물의 가치, 미래의 가치’로 정하였다. 인간과 자연에게 물이 주는 다양한 가치를 이해하고, 미래세대를 위해 잘 보전하자는 취지다. 물의 다양한 가치를 다룬  ‘미션 임파수블‘ 환경부 홍보영상을 유튜브에서 볼 수 있다.

그간 물문제를 해결하는데 공로가 큰 사람에게 수여하는 훈장(홍조근정) 포장을 받은 김좌관 부산가톨릭대 교수는 부산수돗물 대안으로 강변여과수를 주장했다. 강변여과수는 상류댐이 있는 우리나라 실정과 안 맞다. 유럽, 특히 네덜란드(경상남북도 면적)같이 라인강 하류에 위치한 작은 나라에 상류댐이 없는 곳에서 궁여지책으로 하고 있고 엄청난 부지가 소요된다. 낙동강하류와 같이 원수 자체가 오염된 곳에는 완벽한 여과도 안 된다. 

환경부와 한국물학술단체연합회 주최하는  ‘세계 물의 날’  정책세미나에는  △물과 국민복지, △물과 자연생태계, △물과 자연성 회복, △물과 기후‧에너지, △물과 경제발전 등 세부 주제를 선정하여 미래의 물관리 정책 방향을 논의한다.

 

 

 

 

수자원공사 소규모 분산형 수돗물공급안에 대한 비판이 있었다. 고도정수처리를 한 물을 100만 인구에게 공급하는 방안이 제시되었기 때문이다. 현 강 상류 다목적댐과 상공용수을 식수전용댐으로 사용 전환하면 모든 한국인에게 안전한 물공급이 가능한데 아직도 환경부는 안전한 먹는 물관리 접근을 제대로 못하고 있다.

 

낙동강 하굿둑
물금취수장 염분 우려로 개방 못하는 낙동강 하굿둑

 

발표중 흥미있는 대목은 태양광과 풍력 대안에너지 비율을 더 낮추고 바이오가스 위주로 신재생 에너지계획  재편해야 한다는 것이다. 세계 신재생 트렌드가 변화하고 있는데 우리는 아직도 그대로 진행중이다. 더 큰 문제는 새만금과  신안에 태양광과 풍력 단지  신규조성하는 대규모 투자 계획이다.​​​​​​전면 철회하여야 한다.

 

환경부는 물의 가치화실현의 최우선 사업으로 화학물질이 든 최소한의 독극물을 매일 먹고 사는 부산ㆍ동부경남 주민들의 깨끗한 식수를 공급을 하겠다고 해야 한다. 환경부가 이런 의식과 행동을 보여 주지 않고 있다. 환경부는 오늘 물의 날 형식적인 물의 날 기념식보다는 물관리를 제대로 잘 하고 있는지 깊이 성찰하기 바란다.

 

취수원이 있는 낙동강오염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부울경이 우선 추진중인 동남권메가시티 최우선과제애 부산 수돗물 취수원이전이 반드시 포함되어야 한다. 물도 공유 안 하면서 무슨 메가시티를 논하는지 부산시장 권한대행,  제대로 임해 주실 것을 요청드린다.  물의 날에 다시 생각하는 것은 '물의 가치화' 실현이 안전한 먹는물 공급에 있다는 것이다. 

Copyright ⓒ 글로벌환경신문 & Econew.co.kr 제휴안내구독신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