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덕도 높은 해수면상승, 해상공항 막아야 하는 이유
가덕도 높은 해수면상승, 해상공항 막아야 하는 이유
  • 글로벌환경신문
  • 승인 2019.12.21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해양조사원은 지난 30년간(1989~2018년) 기후변화에 따른 해수면 변동을 연구하기 위해 연안 조위관측소 21곳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우리나라 평균 해수면이 매년 2.97㎜씩 높아졌다고 발표했다.

해역별 평균 해수면 상승률은 제주 부근(연 4.26㎜)이 가장 높았고, 동해안(연 3.50㎜), 서해안(연 2.48㎜), 남해안(연 2.4㎜) 순으로 이어졌다. 관측 지점별로는 제주가 연 5.43㎜로 가장 높았으며 울릉도(연 5.13㎜) 포항(연 4.55㎜) 거문도(연 4.39㎜) 가덕도(연 4.23㎜) 순이었다.  서해안 측정지점은 인천, 안흥, 군산, 보령, 위도, 목포, 흑산도이다. 남해안은 추자도, 완도, 여수, 통영, 가덕도, 부산이고 동해안 지점은 울산, 포항, 묵호, 속초, 울릉도이다. 제주부근은 제주, 서귀포, 거문도가 그 대상이다.

 

 

 

 

지난 30년간 전체 평균 해수면 상승률(연 2.97㎜) 보다 최근 10년간 해수면 평균 상승률(연 3.48㎜)이 더 가파르다. 동해안의 경우 지난 30년간 연 3.50㎜ 높아졌으나 최근 10년간은 연 4.86㎜가, 남해안은 연 2.44㎜에서 연 3.59㎜로 올랐다. 제주 부근은 연 0.15㎜ 올랐으며, 서해안은 연 2.48㎜에서 연 2.02㎜로 유일하게 상승률이 낮아졌다. 최근 10년간 해수면 상승이 가파르게 상승해 왔다는 조사결과를 볼 때 향후 기후변화로 인한 해수면 상승은 이보다 더 높아질 우려가 높고 예측불가능을 띠고 있다.

 

 

 

 

이러한 해수면 상승은 해안도시의 침식과 해상 시설물에 대한 파손우려가 높다. 이러한 과학적 사실을 토대로 해상공항인 가덕도 관문공항은 계획단계부터 철회되는 것이 타당하다. 부산시는 정부가 적게 돈 들이고 빨리 추진할 수 있는 김해신공항은 안 된다고 하면서 어디라는 위치를 명기하지 않고 관문공항으로 이름 바꿔 유치하려 하는데 위치가 명시되지 않고 어떻게 평가가 가능하며, 잘못 결정될 경우 그 책임은 누가 져야 하는가?

부산시와 정분는 향후 해수면 상승으로 인한 막대한 피해와 장기적으로 추가 운영비가 예상된다는 점에서 수백년 이어갈 대형공항의 입지문제를 기후변화 측면에서 적극 검토해야 할 것이다.
 

Copyright ⓒ 글로벌환경신문 & Econew.co.kr 제휴안내구독신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