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지역 환경 중 인공방사능 조사 결과
부산지역 환경 중 인공방사능 조사 결과
  • 글로벌환경신문
  • 승인 2024.03.29 0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시 보건환경연구원(이하 연구원)은 지난해 부산지역 환경 중 인공방사능 조사 결과, '안전'한 수준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지난 2011년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고리원전의 인공방사능 안전성 확인을 위해 2012년부터 부산 지역 연안해수, 대기, 토양 등 환경 중 인공방사능 조사를 실시해오고 있다.

이번 조사에서는 총 15개 지점을 대상으로 감마핵종* 3개 항목(세슘-134, 세슘-137, 요오드-131)과 삼중수소를 분석했다. 조사 결과, 연안해수에서 세슘-137이 미량 검출됐으며, 그 외 나머지는 모든 환경 시료에서 불검출됐다. 조사지점은 연안해수 10개 정점, 대기 2개 지점, 토양, 강수 및 지하수 각 1개 지점이다. 조사결과, 세슘-134와 요오드-131 그리고 삼중수소는 연안해수 등 모든 환경 시료에서 불검출이었으며, 세슘-137은 연안해수에서 불검출 ~ 0.00287 Bq/L 범위로 검출됐다. 이는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KINS)의 최근 5년간 전국단위 분석 결과와도 유사한 수준이다

조사지점
조사지점
조사결과
조사결과

감마핵종은 세슘이나 요오드와 같이 투과력이 강한 감마선을 방출하는 핵종을 말하며, 불검출은 방사능계측기, 회수율, 계측시간 등의 계측조건에 따라 검출 가능한 최소 방사능 농도 미만 값이 나왔음을 의미한다. 베크렐(Bq)은 방사능의 세기를 표시하는 단위이며, 1초에 방사성 붕괴가 1번 일어날 때 1베크렐이라고 한다.

연구원은 지난해 8월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로 인한 시민 불안감 해소를 위해 지난해 3월부터 연안해수에 대한 조사주기 단축, 조사정점 확대 등 인공방사능 조사를 3차례 강화해 실시했다. 기존 5개 조사정점에 대한 조사주기를 반기 1회에서 월 1회로 단축했다.

해수욕장 개장기인 7~8월에는 부산시민 및 관광객들이 안전하게 해수욕장을 이용할 수 있도록 전국 최초로 7개 해수욕장에 대해서 매주 전수조사를 시행해 방사능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시켰다. 개장 후에는 신속 검사를 통해 조사정점을 10개 정점으로 확대 시행하고 있다.

 

Copyright ⓒ 글로벌환경신문 & Econew.co.kr 제휴안내구독신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